걷기는 뇌에 어떤 도움을 주는가

라엘의 논평:
당신은 ‘매일’ 걸어야 하고, 또 “걷기 명상”을 훈련해야 한다. 누어서 하는 명상과 같지만 걸으면서 하는 것이다( 눈은 뜨기 바란다…). 나는 매일 40 ~ 60분을 걷는다. . .

 

연구자들은 발에 가해지는 충격이 두뇌로 보내지는 혈액량을 조절하고 증가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 준다.

걷기가 몸에 좋다는 것을 알고 있을지 모르지만, 당신의 심장과 근육만에만 이로운 것이 아니다. 뉴 멕시코 하이랜즈 대학 (NMHU)의 연구원은 걷는 동안 발에 받는 충격이 동맥을 통해 압력파를 보내어 뇌에 혈액공급을 크게 변형시키고 증가시킬 수 있음을 발견했다. 이 연구는 오늘 시카고의 실험적 생물학 2017에서 열리는 APS 연례 회의에서 발표 될 예정입니다.

최근까지, 뇌로 혈액을 공급하는 것(뇌 혈류 / CBF)은 몸이 무의식적으로 조절되고 운동이나 인위적인 노력에 의한 혈압의 변화에는 상대적으로 덜 영향을 받는 것으로 여겨졌다. NMHU 연구팀과 다른 연구팀은 앞서 달리기를 하는 동안 발의 충격(4-5G의 힘)이 심박수 및 보폭과 동기화되는 동맥을 통해 상당한 충격 관련 역행(역류) 파동을 일으켜 뇌에 대한 혈액 순환을 동적으로 조절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진은 똑바로 서서 휴힉을 취하고 계속해서 (매초 1미터 씩)걷는 동안 12명의 건강한 젊은 성인들의 뇌 양쪽에 대한 반구내 CBF를 계산할 수 있는 내부 경동맥 혈액속도의 파동과 동맥직경을 측정하는 데 비침습적인 초음파를 사용했다. 연구진은 달리기와 비교하여 걷기와 관련된 발의 충격이 작지만, 걷기는 여전히 신체에 더 큰 압력파를 일으켜 뇌로 가는 혈류를 크게 증가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CBF에서 걷는 것의 효과는 달리기로 인한 효과보다 덜 극적이었지만, 발 충격이 전혀 없는 자전거 타는 중에 나타나는 효과보다 더 컸다.

“새로운 데이터는 이제 뇌 혈류가 매우 역동적이며 발 충격으로 인한 역행 압력파동과 상호 작용하는 순환 대동맥 압력에 직접적으로 의존한다는 것을 강력하게 시사한다”라고 연구자들은 썼다. “페달을 밟고, 걷고, 달리는 동안 인간의 뇌 혈류에 대한 혈역학적 효과의 연속성이 있다. 추측하건데, 이러한 활동은 운동 중 뇌 관류, 기능 및 전반적인 충만한 삶에 대한 느낌을 최적화할 수 있다.”

How Walking Benefits the Brain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Health is more important

RAEL’S COMMENT: Better not come to the Seminar rather than accept test or vaccine. Your health is more important. Let’s hope that they stop these …

더 우먼 킹

라엘의 논평: 다호메이 여전사들이 유럽의 식민주의자들과 노예상들을 물리치는 내용의 영화를 지금 막 보았다. 꼭 봐야할 영화이다!

어린 소년을 돕기 위해 자신이 받는 명령을 따르지 않은 독일 군인

라엘의 논평: 사랑에 위배되는 명령은 절대 따르지 말라!

‘블랙 비치’ 펍 이름 변경 예정

라엘의 논평: 정치적으로 올바름이 단어들의 진정한 의미를 왜곡하는 순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