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땅콩같다. ‘맛있는’ 바퀴벌레 빵은 기후변화 시대에 세계인구를 먹일 수 있다 (영상)

라엘의 논평:
그것을 당장 먹고 싶다!

 

기후변화 위협의 비중이 커지면서 미래에 대한 독특한 일단의 도전을 제공하며, 이는 2030년까지 거의 90억에 달하는 인구의 식량을 어떻게 조달할 지도 포함된다.. 브라질의 한 연구단은 역겨운 다른 형태의 해결책을 제안했다.

아시아원에서 보도한 것에 따르면, 리오 그란데 연방 대학의 연구원인 미리안 멜라도는 “그것들은 우리에게 체스넛이나 땅콩을 생각나게 한다. 그것들은 정말 유용하고 맛이 좋으며 (그 형태가) 빵의 풍미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멜라도는 물론 그 빵의 핵심 성분은 바퀴벌레, 통상 랍스터 바퀴벌레로 알려져 있다.

바퀴벌레는 실험실에서 자라고 수확되기 전에 성숙하는 데 약 75일이 걸린다. 수확되면 분쇄되어 빵 가루에 첨가된다.

곤충을 먹는 관행은 수천 년 동안 존재해 왔지만 농업 혁명 이후 서구 세계에서는 크게 간과되어 왔다.

그러나 기후 변화가 전통적인 축산 농업의 장기적인 유지 가능성을 계속 위협함에 따라 과학자들은 현재와 미래의 전세계 굶주림에 대한 잠재적인 해결책으로 다시 한번 곤충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곤충은 쓰레기를 만들지 않는다. 우리가 곤충을 사육하는 데 필요한 물의 양을 생각하면 가축 사육에 필요한 양과 비교하면 무한히 적습니다.”라고 멜로도는 이어 말했다.

과학자들은 오랫동안 우리의 단백질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곤충으로 대체한다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검토해 왔지만 지금까지 서구 시장은 호박씨 같은 맛이 나는 신선한 밀웜과 귀뚜라미로 만든 단백질 바같은 대체제에 저항해 왔다.

유엔 식량 농업기구 의 보고서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곤충은 2킬로그램(4.4lb)의 사료를 1킬로그램의 곤충 덩어리로 전환 할 수 있지만 소는 1킬로그램의 체중 증가를 위해 8킬로그램의 사료가 필요하다”

“2030년까지 90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식량을 위해 매년 사육되는 수십억 마리의 동물과 함께 먹여야 할 것이다…”라고 이 단체는 보고서에서 문제의 정도를 다소 간결하게 요약했다.

https://www.rt.com/viral/376856-cockroach-bread-fights-climate-change/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West’s selective treatment of Ukrainian refugees

RAEL’S COMMENT:  The only word which describes that is: RACISM

테니스 우상, 야유는 조코비치에게 ‘연료’ 채워주는 격이라고 주장

라엘의 논평: 나는 그와 같을 것이다!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