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트모의 가장 오래된 수감자는 16년 동안 혐의 없이 수감된 후 석방을 승인받았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범죄자 미국 그 사람은 수백만 달러의 손해배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

쿠바 관타나모 베이에 있는 논란이 많은 미국 구금 시설에 수감된 파키스탄 출신의 노인이 석방을 위한 허가를 받았다고 그의 변호사는 말했다.

사울라 파라차는 알카에다와 인연을 맺은 혐의로 16년 넘게 수감되었다. 그러나 그를 체포한 자들은 어떠한 범죄로도 그를 기소하지 않았다.

파라차는 파키스탄의 부유한 사업가로 뉴욕시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의 삶은 미국 당국이 그가 금융 거래를 통해 9.11 테러 공격에서 두 명의 공모자를 도운 알 카에다의 “조력자”라고 주장하면서 모든 것이 뒤바뀌었다. 파라차는 그들과 그 테러집단 사이의 관계를 알지 못했다고 말해 왔다. 미국은 2003년 태국에서 그를 체포했고, 1년 후 관타나모 만으로 이송했다.

더 읽기

원본

you might also like

캘리포니아 카페 마스크 착용 고객들에게 5달러 추가부과

라엘의 논평: 아주 좋은 결정! 모든 카페, 상점, 식당도 똑같이 해야 한다!

우리는 숫자가 아니다

라엘의 논평: 우리는 지난 주 팔레스타인 가자에서 시온주의자 이스라엘인들의 공격으로 목숨을 잃은 아이들이다. 이스라엘은 전쟁 범죄자이다.

애보트 텍사스 주지사는 공무원들의 마스크 착용 금지하고, 그렇게 하는 사람들에게 벌금 1,000달러 부과하는 방안을 도입한다

라엘의 논평: 모든 국가가 가능한 한 빨리 동일한 작업을 수행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멈추고 그것을 사랑하세요.

마이트레야의 글 : 매년 6천만 명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매년. 그리고 1억 4천만 명이 태어나고 있지요. 그것을 생명이라 부르죠. 여러분이 정신지체자가 아니라면, 이 세상에 아이를 태어나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