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의 ‘어리석은 걷기’ 건널목이 인기를 끌고 있다.

라엘의 논평:

모든 곳에서 그것을 시행하라!

 

네덜란드의 한 마을에서 1970년대 BBC 코미디 프로그램 몬디 파이튼의 플라잉 서커스의 고전적인 한 장면에 경의를 표하는, ‘바보같이 걷기’ 건널목을 공식적으로 공개했다.

로테르담 인근 스페이케이서는 지역 의회가 만든 통상의 건널목 신호를 중절모를 쓰고 서류 가방을 든 한 남자가 공중으로 높이 다리를 치켜 든 모습으로 교체했는데, 이는 ‘미니스트리 오브 실리 워크’ 스케치에서 존 클리즈가 했던 것을 흉내낸 것이라고, NOS 공영 텔레비전이 보도했다.

이 프로그램의 그 지역 팬인 알로이스 비즐은 스웨덴의 한 장난꾸러기 같은 표지판을 보고 스페이케니서 의회에 공식적인 형태로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클리즈는 그 부서의 한 남자를 패러디 했고, 마을 의회에서 때때로 이상한 일일도 벌어진다”라고 말했다.

알더만 얀 빌렘 미즈난스는 이 아이디어를 좋아했으며 변경된 건널목의 격식을 너무 차리지 않은 공개를 주도하는 것에 동의했다.

그는 자신의 바보처럼 걷기를 시도하기 전에 “웃는 얼굴로 길을 건너는 사람들을 보는 것이 좋으며 여럿이 같이 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건널목은 시내에서 가장 붐비는 곳 중 하나지만 미즈난은 아무리 바보처럼 행진한다 해도 “교통 규칙이 여전히 적용되며 자동차는 정상적으로 멈춰야 한다”고 대중을 안심시켰다.

그는 표지판이 도로 안전에 도움이 되기보다는 주의를 산만하게 하는 것으로 입증되면 원래대로 되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페이케니서의 사람들은 이 아이디어를 열광적으로 받아들였으며 다양한 기이한 걸음걸이로 횡단하는 보행자들의 영상으로 소셜 미디어를 가득 채웠다.

알로이즈 비즐은 또 전통적인 존 클리즈의 바보처럼 걷기 12개 단계를 행인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동참했다.

캐나다 오타와에서 노르웨이 오르예에 이르기까지 마을과 도시는 이전에 농담 ‘어리석은 산책’ 표지판을 즐겼지만 시의회가 직접 설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몬티 파이튼은 네덜란드에서 여전히 인기가 있으며 존 클리즈는 2년 전에 아인트호벤 시에 대형 바보같이 걷기 벽화를 공개했다.

적어도 한 트위터 사용자는 스페이케니서의 건널목이 “피쉬 슬랩핑 댄스 축제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고 언급하며 지역에서 몬티 파이튼 스케치를 기념하는 것은 시작일 뿐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https://www.bbc.com/news/blogs-news-from-elsewhere-45938724?fbclid=IwAR0VSwil_W9qMbj7ieKoh_T8Y4Ld6KJ-iHUdqM7PKzFgeAIhRtc7rjMYM_I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서방의 선택적 대우

라엘의 논평: 그것을 설명하는 유일한 단어는 인종차별주의이다.

테니스 우상, 야유는 조코비치에게 ‘연료’ 채워주는 격이라고 주장

라엘의 논평: 나는 그와 같을 것이다!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