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가 경찰 국가가 되다: 코로나19 락다운은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하지만 이웃 신고 및 권력 남용은 너무 지나치다

라엘의 논평:
“일시적인 안전을 위해 필수적인 자유를 포기하는 사람들은 자유도 안전도 누릴 자격이 없다.” – 벤자민 플랭클린

 

“긴 흰 구름의 땅”인 뉴질랜드가 코로나19의 여파로 하룻밤 사이에 경찰 국가로 변모했으며, 이제 사람들은 봉쇄 규칙을 어기는 동료 키위들에게 행동을 취하도록 권유받고 있다.
처음에는 코로나19를 더디게 파악하고 이란에서 여행을 금지하고 이탈리아에서 여행을 허용하는 등 무의미한 조치를 취했지만, 뉴질랜드 정부는 신속하게 태도를 바꾸고 바이러스를 처리하기 위해 4단계 위협 수준을 구현한다고 발표했다.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정부는 뉴질랜드 국민들에게 최소한 4주 동안 계속될 전국적인 봉쇄(위협 4단계)에 대비하고 모든 사람이 느슨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이틀의 기간을 주었다.

그 일환으로 지난주 비상사태가 선포되어 그 권한이 비상 입법을 활성화했다. 이러한 현 상황을 통해 뉴질랜드의 NEMA(Nation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는 도로 또는 공공 장소에 대한 접근을 폐쇄 또는 제한하고, 토지, 해상 및 항공 교통을 규제하고, 다른 조치와 함께 사람들의 건물에서 대피 및 진입할 수 있다. 뉴질랜드 경찰은 비상사태 동안 법과 질서를 유지할 책임이 있으며 비상사태에 기여하는 모든 활동을 중지하도록 명령할 수 있는 특별한 권한을 부여받았다. 오늘부로 비상사태가 7일 더 연장되었다.

 

https://www.rt.com/op-ed/484609-new-zealand-coronavirus-police-state/?fbclid=IwAR2rGQEzYJ_GNfae7EXkJnNCn9tuoJgrQRnSF3parqOE5PpVuaHxORE3qtA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서방의 선택적 대우

라엘의 논평: 그것을 설명하는 유일한 단어는 인종차별주의이다.

테니스 우상, 야유는 조코비치에게 ‘연료’ 채워주는 격이라고 주장

라엘의 논평: 나는 그와 같을 것이다!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