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치 은행, 실제 금을 요구한 고객들의 요청을 거절하다

라엘의 논평:
그것은 계약 위반이며 그들은 은행을 고소해야 한다. 이런 종류의 채권을 구입할 경우 실제 금을 받는 것이 100퍼센트 보장되는지 확인하라. 그리고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처음부터 주화나 막대기 형태의 실제 금을 직접 사는 것이 더 낫다.

 

교환 거래 상품 Xetra-Gold에 투자 한 독일 최대 은행의 고객들이 실제 금을 받고 싶을 때 문제가 발생한다고 독일 분석 웹 사이트 Godmode-Trader.de가 밝혔다.

Xetra-Gold는 Deutsche Börse 상품 시장의 채권이며 도이치 뱅크는 지정된 스폰서이다. 웹 사이트에서 Xetra-Gold는 고객은 실제 금을 받을 권리가 있다고 말한다.

“물리적 뒷받침: 발행자는 Xetra-Gold 발행 수익금을 금 구매에 사용한다. 실물 금은 Deutsche Börse가 전액 출자한 자회사인 Clearstream Banking AG의 프랑크푸르트 보관소에 발행인을 위해 보관된다. 실물 금의 전달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발행인은 Umicore AG & Co.의 할당되지 않은 중량 계정에 추가로 제한된 양의 금을 보유하고 있다”라고 Xetra-Gold는 말한다.

그러나 모든 가상의 금이 동일한 양의 실제 금으로 보장된다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고객들은 요구를 거부당해 왔다.

Godmode Trader에 따르면, 그 독자 중 한 사람이 “Xetra-Gold의 소유물을 실제로 수령하려고 했다. 이를 위해 그는 독일 Börse 문서의 지시에 따라 그의 주거래 은행인 도이치 뱅크와 접촉했다.” 그러나 ‘사업 정책상’으로 ‘서비스’를 더 이상 제공하지 않는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 기사는 다른 은행들이 여전히 Xetra를 통해 금을 공급하고 있는지 여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Xetra-Gold는 보유 금액이 85 톤 이상의 금에 달한다고 말한다. “동시에 실제 금의 인도 건수가 거의 900건으로 증가했으며 총 물량은 4톤이 넘느다,” 그리고 관리 자산은 35억 유로에 이른다.

따라서 도이치 뱅크 (Deutsche Bank)가 소매 고객에게 작은 금이라도 제공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 물리적 금 부족이 증가하고 있음을 나타낼 수 있다.

세계 금 위원회에 따르면, 독일은 3,381 미터톤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금 보유량을 지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금 보유분을 해외에 보관하는 것에 대한 정부에 대한 대중의 반발이 있었다.

독일이 보유한 금의 대부분은 프랑크푸르트에 보관되고 있다. 2015년 12월에는 1,402.5미터톤의 매장량이 있었다. 도이치 분데스뱅크는 여전히 뉴욕에 1,347미터톤 이상의 금, 런던에 434.7미터톤, 파리에서 196미터톤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독일은 파리에서 177 미터톤 이상, 뉴욕에서 약 189 미터톤을 반환받았다.

https://www.rt.com/business/357890-deutsche-bank-gold-germany/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

성노동을 비범죄화하는 인도

라엘의 논평: 멋지다!

암 환자들, 후쿠시마 운영자에게 피해보상 요구

라엘의 논평: 단지 시작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