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실한 신도들이 안전모를 쓰고 화재 이후 노트르담을 대규모로 처음 방문하다

라엘의 논평:
“30명 정도의 작은 무리로, 그중 절반은 성직자이다.” 그렇다, 당신이 제대로 읽은 게 맞다. 상징적인 노트르담 드 파리 화재 후 첫 미사에는 15명만 참석한다…전 세계의 거대한 언론 보도와 얼마나 대조적인가. 인구 200만 명의 프랑스 수도 파리에서 이 행사에 매료된 사람은 단 15명에 불과했다. 그 가톨릭 교회는 (다행히) 죽었다. 그건 그렇고, 그들이 상상하는 신의 보호를 받아야 하는 천주교 사제들이 헬멧을 쓰고 미사를 집전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꽤 웃긴 일이다… 누군가가 쓴 것처럼 “교회에 피뢰침이 장착된 날 모든 신자는 개종했어야 했다”…

 

안전상의 이유로 안전모를 쓴 소규모의 신도들은 치명적인 화재로 건물이 소실된 지 두 달 만에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열린 미사에 참석했다.

30명 정도의 작은 무리로, 그중 절반은 성직자이다. 그들은 가톨릭 TV 네트워크 KTOTV에서 미사를 생중계하기 위해 옆의 작은 예배당에 들어갔다.

토요일 미사는 매년 기념하는 날짜인 대성당 제단의 봉헌식을 거행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주임 신부인 패트릭 쇼베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미사가 “영적으로 매우 중요하다”며 “노트르담 대성당이 진정으로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줄 기회라고 말했다.

 

https://www.rt.com/news/461969-notre-dame-fire-first-mass/?fbclid=IwAR38U_N_sTgQu_p3ibp544ahQA0sStTBgHvs0CdxYFjJJ0TWmFNpgdWjiWc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서방의 선택적 대우

라엘의 논평: 그것을 설명하는 유일한 단어는 인종차별주의이다.

테니스 우상, 야유는 조코비치에게 ‘연료’ 채워주는 격이라고 주장

라엘의 논평: 나는 그와 같을 것이다!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