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다운 동안 파리에서의 노숙자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파리의 거리에서 잠을 자는 사람들이 약 30,000명이다. 록다운으로 집에 머물지 않는 사람들은 135 유로의 벌금에 처해진다… 경찰은 그러한 벌금을 거리에서 자는 사람들에게는 부과하는가? 단순한 호기심일 뿐….

 

파리 거리를 방문한 파이낸셜 타임스는 전염병으로 인해 노숙자들의 일상 생활이 더욱 어려워 졌다고 전했다. 노숙자를 돕는 비영리 단체는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정부 지원은 제한적이다.

일반적으로 약 3,500 명의 노숙자가 파리 거리에 살고 있는데, 그 빛의 도시로 몰려 든 행인 무리는 그곳에 있는 그들의 텐트와 임시 침대를 종종 무시하곤 한다. 그들은 돈이나 식량을 모으기 위해 돌아 다니고, 자선 단체와 정부 기관에서 제공하는 수많은 서비스의 지원 덕분에 생존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의 상황은 일반적이지 않다. 프랑스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4주간 구금을 겪고 있는 동안, 프랑스의 노숙자들의 상황은 현재 무료 급식소, 화장실, 공용 샤워 시설 및 주간 숙소로 이동의 자유가 제한되면서 더욱 악화되었다.

그 기사에 언급된 3,500명이 아닌 30,000명이란 숫자는 어디에서 생긴 것인가?

더 읽기

원본 글

you might also like

캘리포니아 카페 마스크 착용 고객들에게 5달러 추가부과

라엘의 논평: 아주 좋은 결정! 모든 카페, 상점, 식당도 똑같이 해야 한다!

우리는 숫자가 아니다

라엘의 논평: 우리는 지난 주 팔레스타인 가자에서 시온주의자 이스라엘인들의 공격으로 목숨을 잃은 아이들이다. 이스라엘은 전쟁 범죄자이다.

기트모의 가장 오래된 수감자는 16년 동안 혐의 없이 수감된 후 석방을 승인받았다.

라엘의 논평: 범죄자 미국 그 사람은 수백만 달러의 손해배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

애보트 텍사스 주지사는 공무원들의 마스크 착용 금지하고, 그렇게 하는 사람들에게 벌금 1,000달러 부과하는 방안을 도입한다

라엘의 논평: 모든 국가가 가능한 한 빨리 동일한 작업을 수행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