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다운 동안 파리에서의 노숙자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파리의 거리에서 잠을 자는 사람들이 약 30,000명이다. 록다운으로 집에 머물지 않는 사람들은 135 유로의 벌금에 처해진다… 경찰은 그러한 벌금을 거리에서 자는 사람들에게는 부과하는가? 단순한 호기심일 뿐….

 

파리 거리를 방문한 파이낸셜 타임스는 전염병으로 인해 노숙자들의 일상 생활이 더욱 어려워 졌다고 전했다. 노숙자를 돕는 비영리 단체는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정부 지원은 제한적이다.

일반적으로 약 3,500 명의 노숙자가 파리 거리에 살고 있는데, 그 빛의 도시로 몰려 든 행인 무리는 그곳에 있는 그들의 텐트와 임시 침대를 종종 무시하곤 한다. 그들은 돈이나 식량을 모으기 위해 돌아 다니고, 자선 단체와 정부 기관에서 제공하는 수많은 서비스의 지원 덕분에 생존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의 상황은 일반적이지 않다. 프랑스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4주간 구금을 겪고 있는 동안, 프랑스의 노숙자들의 상황은 현재 무료 급식소, 화장실, 공용 샤워 시설 및 주간 숙소로 이동의 자유가 제한되면서 더욱 악화되었다.

그 기사에 언급된 3,500명이 아닌 30,000명이란 숫자는 어디에서 생긴 것인가?

더 읽기

원본 글

you might also like

Orban’s gang of 4 rejecting immigration in favor of pro-family policies

RAEL’S COMMENT:  Make more babies and let the foreign children die

EU 외교정책 수장은 ‘우리의” 아프리카에 간섭하지 말라고 말했다

라엘의 논평: 유럽인들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그들의 땅이라고 인삭하고 있는 게 분명하다.

윈도우즈 3.0을 소개하는 빌 게이츠

라엘의 논평: 그리고 이 사람이 백신을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이다…

1907년 허드슨 강에서 뉴욕 글렌 팔스 인근의 벌목 차량 운전자들.

라엘의 논평: 산림파괴로 한 행성을 황폐화시키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