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령에 불복종하는 동독 군인

라엘의 논평:
명령을 따르지 않는 누군가를 본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

이 사진은 베를린 장벽이 새로 세워 진 날 한 소년이 그것을 건너도록 돕는 동독 군인의 사진이다. 그 경계의 다른 쪽에서 붙잡힌 달아나는 사람들, 또 여러 가족들의 혼돈을 뒤로 하고 떠난 한 소년 젊은 그 군인이 어깨 너머로 조심스럽게 바라보는 그의 눈은 두려움으로 가득 차 있다. 그럼에도 그는 멈추지 않았다.

동독 정부는 아무도 동베를린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라는 명령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군인은 소년이 철조망을 통해 몰래 빠져나가는 것을 도왔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그 군인은 이러한 자비로은 행위가 그의 상관에게 적발되어 그의 부대에서 쫓겨 났다. 바라건대, 그가 가벼운 처벌만 받고 투옥되거나 총살 당하지 않았으면 한다. 이 사진에 대한 설명에는 “그가 어떻게 되었는지 아무도 모른다”는 주의문구가 함께 있다.

하지만 이 어린 소년은 어떻게 부모와 벽의 반대편에 있게 되었을까? 베를린의 체크포인트 찰리 박물관에 따르면 소년의 부모 중 한 명인 그의 아버지는 서독에 있는 소년과 함께 친척을 방문하고 있었고 소년의 나머지 가족은 동부에 있는 집에 있었다.

더 읽기

원본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시민 불안의 위험

라엘의 논평: 아주 좋은 소식! 세계혁명으로 가는 과정이다. 우리는 새로운 세계 질서가 아니라 새로운 세계 무질서가 필요하다.

라엘은 터키 마돈나를 지지한다

라엘의 논평: 터키 마돈나라는 별명을 가진 굴센 바이락타르 콜라코글루는 종교 고등학교에 대한 농담으로 8월 29일부터 가택 연금 상태에 있다.

경주 참가 기념사진

라엘의 논평: 내가 일본에서 경주에 참가했던 기념사진…

죽음과 어리석음

라엘의 논평: 당신이 바보라면 죽고 나서 다른 이들은 아무런 고통이 없이 축하 행사를 열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