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의 최고경영자는 전 세계는 코로나와 ‘영원히’ 함께 살아야만 할 것이라고 말하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인류의 태초부터, 우리는 수백만 가지의 바이러스들과 함께 살아 왔다. 그것들은 언제나 우리 삶의 일부이고 심지어 몇몇은 우리의 건강에 이롭다. 바이러스들을 적들로 여기는 것을 멈춰라, 그들은 항상 우리와 함께 있어 왔고 또 항상 그럴 것이다.

 

코로나19 백신 생산업체 모데나의 그 최고 경영자는 수요일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경제를 정체되게 만들었으며 환자로 넘쳐 나는 병원은 “영원히”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공보건 당국자들과 감염질환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비록 지금 보다는 더 낮은 수준일지라도 항상 공동체 안에 존재하게 되는 것을 의미하는 풍토병이 될 높은 가능성이 있다고 말해 왔다.

모데나의 최고 경영자 스테판 반셀은 수요일 “SARS-CoV-2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코로나19가 풍토병이 될 것이라는 의견에 동의를 표했다.

더 읽기

원본 글

you might also like

항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에 반대한다

라엘의 생각: 분명히 말하건데, 나는 항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백신이 아니라 유전자 요법)에 반대한다. 나는 마스크에 반대하고, 봉쇄에 반대하고, 건강여권에 반대한다. 나에게는 등산, 다이빙, 자동차 …

시리아 점령지 가스전 인근 미군 공격

라엘의 논평: 미국에 의해 또 다른 불법 점령

그들은 신에 대한 그들이 신앙을 믿지 않는다.

라엘의 논평: 그들의 “전지전능한 신”의 보호로는 충분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당신이 책임을 면하는 것은 아니다.

라엘의 논평: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자들은 나치가 유태인들을 말살하려고 할 때 그들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적어도 몇몇 사람들은 “우리는 몰랐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