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이라크에서 공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바이든은 맞대응하기 보다 미국이 왜 거기에 있는지 의문을 가질 필요가 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미군은 고향으로 돌아가라!

이라크에서 반미 정서가 커지고 이라크가 이란과 가까워 지는 가운데 조 바이든이 시아파 민병대를 표적으로 삼아 미국인들의 삶을 어렵게 만드는 대신 그곳에 있어야 할지 돌아볼 좋은 시기가 될 수 있다.

화요일 이라크에서 미군 기지에 대한 또 다른 로켓 공격이있었다. 미군과 연합군이 주둔하고있는 아인 알 아사드 시설에서 총 10 발의 로켓이 발사되었다. 지난달 아르빌에 대한 이전 공격에서와 마찬가지로 연합군 민간 계약자 한 명이 사망했다.

지난번 이러한 일이 발생했을 때 조 바이든 행정부는 시리아에서 활동하는 이란 관련 민병대에 대한 공습으로 대응하면서 양국이 핵 협상에 대한 잠재적인 대화를 놓고 흥정을 벌이는 상황에 대해 테헤란을 비난했다.

더 읽기

원본

you might also like

항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에 반대한다

라엘의 생각: 분명히 말하건데, 나는 항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백신이 아니라 유전자 요법)에 반대한다. 나는 마스크에 반대하고, 봉쇄에 반대하고, 건강여권에 반대한다. 나에게는 등산, 다이빙, 자동차 …

시리아 점령지 가스전 인근 미군 공격

라엘의 논평: 미국에 의해 또 다른 불법 점령

그들은 신에 대한 그들이 신앙을 믿지 않는다.

라엘의 논평: 그들의 “전지전능한 신”의 보호로는 충분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당신이 책임을 면하는 것은 아니다.

라엘의 논평: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자들은 나치가 유태인들을 말살하려고 할 때 그들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적어도 몇몇 사람들은 “우리는 몰랐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