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은 예방 접종 후에도 마스크를 착용을 옹호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미국 대통령은 그가 “세계에 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한다… 이 사람은 서구의 과거 제국주의 시절 국가들의 다른 모든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전적으로 환상 속에 살고 있다. 미국 인구의 4분의 1 조차도 그의 연설을 듣고 있지 않다. 미국 인구는 3억 3천만 명으로 세계 인구의 5 퍼센트도 안된다. 그리고 전 세계 대부분의 사람들은 미국 대통령의 이름 조차 알지 못하고, 알고 있는 극소수 중에도 거의 아무도 그의 연설을 듣지 않으며, 이는 중국이나 인도 총리의 연설을 미국인이 전혀 듣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미국 대통령들이 세계의 중심이라는 영원한 환상…

조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전하게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는 것이 “애국적인” 의무라고 옹호했다.
NBC 투데이 쇼의 금요일 인터뷰에서 호스트 크레이그 멜빈은 질병통제 및 예방 센터(CDC)가 예방 접종을 완전하게 받으면 마스크 착용은 필요없다고 말하고 있는데, 야외에서 마스크를 계속 착용할 것인지 바이든에게 물었다.

“물론이다,”라고 바이든은 답하며, 그러나 사람들이 그에게 다가오지 않고 밖에 나올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은 그가 멜빈에게 더 가까이 앉아 있다면 “우리 둘 다 예방 접종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쓰고“ 심오한 영향을 미치는 ”마스크를“ 작은 예방책”이라고 부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 읽기

원본

you might also like

고대 문서들은 아메리카 발견의 “아버지”에게 의문을 제기한다

라엘의 논평: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했던” 자들이 발견한 것은 그들이 그 대륙의 존재를 몰랐다는 사실일 뿐이다….

이 사람을 보면 너무나도 만족스럽다

라엘의 논평: 살아 있다는 건 이런 것이다! 위험을 감수하는 것… 마스크와 백신에 반대하는 것

인체 내부의 새로운 미생물

라엘의 논평: 라울은 진화의 불가능성을 훌륭하게 보여 준다….

친가족 정책에 부합하는 이민을 거부하는 오르반의 4명의 폭력배들

라엘의 논평: 더 많은 아이를 낳고 외국 아이들은 죽게 내버려 두겠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