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의 국영 석유회사가 ‘가스 바다’를 발견하다

라엘의 논평:
멋지다!

유정은 그 나라의 국영 기업인 볼리비아 재정 유전(YPFB)의 자산이다..

볼리비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는 금요일 볼리비아 국영기업인 볼리비아 재정유전(YPFB)이 새로운 천연가스 매장량을 발견했다고 확인했다. 가스와 같은 국가의 천연 자원이 국유화되었으므로 새로운 가스 매장량의 이익은 국가에 남는다.

새로운 가스 매장량은 볼리비아의 천연 가스 및 석유 매장량이 많은 타리하 남부에 위치한 카라파리 시에서 발견되었다. 루이스 알베르토 산체스 탄화수소 장관은 이를 “가스 바다”라고 불렀다.

이 유정은 깊이가 7,640미터로 남미에서 가장 깊다. 시추에 대한 투자는 1억 3,300만 달러에 이르렀으며 YPFB와 일부 개인 투자자가 제공했다. 유정은 국유기업인 YPFB의 자산이기 때문에 이익은 국고수입이다.

남미 국가는 가스의 주요 수출국이 되고 있다. 볼리비아는 요리와 난방에 사용되는 정제 가스의 순수 수입국이었다. 그러나 2006년 국유화 이후 YPFB의 탐사 및 생산 능력이 증가했으며 현재 국가는 모든 이웃 국가에 천연 가스와 정제 가스를 수출한다.

 

https://www.telesurenglish.net/news/Bolivias-Nationalized-Oil-Company-Finds-A-Sea-of-Gas-20190323-0018.html?fbclid=IwAR3V8VumZkYBxVWCvCyuRJt2lqdW30Rr9dYyAOXEloYT_UFJm_uX3V4H7fo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트럼프의 계정을 복원하는 메타

라엘의 논평: 일론 머스크 효과…

코로나 정보 알림

라엘의 논평: 그리고 80억이 넘는 인구가 있다…

과거의 식민지는 프랑스 군대는 떠나라고 명령한다

라엘의 논평: 좋은 소식이다!

존 케리, ‘ET’ 연설로 다보스 논란 촉발

라엘의 논평: “세계경제포럼은 사람들이 결코 요구하지도, 원하지 않은, 선출되지 않은 세계 정부가 되고 있다”라고 억만 장자 일론 머스크는 그 모임에 대해 논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