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elian movement logo_White

부르키나파소 위기: 군대는 ‘민간인에게 권력을 이양해야 한다’

> 라엘 > 라엘의 논평들

라엘의 논평:
군대는 지구 어느 곳에서도 결코 나라를 이끌어서는 안된다. 군대는 선출되지 않았으며 외부의 공격에서 나라를 지키고 절대로 시민에서 어떤 형태의 “명령”도 강제해서는 안된다. 그런 행위가 벌어지면, 항상 끔찍한 독재로 이어진다.

현재 부르키나파소를 장악하고 있는 군사 지도자들은 민간인들에게 권력을 넘기지 않으면 그 대가를 치루게 될 것이라고 유엔과 아프리카 연합은 말한다.

모하메드 이븐 샹바스 유엔 서아프리카 특사는 군부가 거부하면 제재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수천 명의 사람들이 수도 와가두구에 모여 군부장악에 반대하는 집회를 벌이고 있다.

며칠 동안 시위를 벌여 블레이즈 공파오레 대통령은 10월 31일 사임하고 코트디부아르로 도망쳤다.

콩파오레가 재임기간을 연장하려는 시도가 시위의 즉각적인 방아쇠였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높은 가격, 낮은 임금 및 지속적인 빈곤이 특히 젊은 부르키나브 인들 사이에서 더 광범위한 불만을 불러 일으켰다고 말한다.

더 읽기

출처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마이트레야 라엘의 트위터 계정

라엘의 논평: 오늘부터 나는 페이스북의 검열 때문에 더 이상 그것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고 단지 트위터만을 사용할 것이다. A partir d aujourd hui je ne poste …

파리에서 미성년자의 “웃음가스” 구입이 금지된다

라엘의 논평: 아주 간단한 방법이 있다. 그것대신 마크롱의 영상들을 보라. 똑같은 효과가 나타난다!

빅뱅은 끝났다!

라엘의 논평: 그들은 이제 막 시간과 공간의 무한성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엘로힘 감사합니다!

호반새

라엘의 논평: 매일 아침 그 새의 노래소리를 듣는 것은 큰 기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