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누가 피부가 나쁜가 혹은 이러한 신화의 정체를 폭로할 수 있는가?

라엘의 논평:
나는 절대로 비누를 사용하지 않는다!

 

샤워는 분명 내가 지지하는 행동이긴 하지만, 어떤 비누를 사용하는지와 실시하는 빈도수는 약간 생각해 봐야 할 수도 있다. 실제로 살면서 매일 샤위를 하지 않을 여러가지 이롭고 정단한 이유들이 있으며, 비누도 한 가지 이유이다. 그럼 비누가 피부에 나쁜가, 아니면 그런 것은 거대한 미신인가? 대답은 ‘예’와 ‘아니오’ 모두이기 때문에 진실은 약간 까다롭다.

매일 샤워하는 것은 유용한 박테리아를 제거하고, 피부와 머리카락를 건조하게 하고, 기본적인 수준에서 물 낭비를 하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매일 샤워를 하지 않는 대부분의 이유는 샤워 자체가 아닌 비누 사용이 직접적인 이유이다. 투데이에 따르면, 비누가 유용한 박테리아를 없애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곳에서만 사용해야 한다. 아울러, 몸 전체에 비누 거품을 내는 것은 건조함을 야기할 수 있고, 투데이와 인터뷰한 케이시 카를로스 박사에 따르면, 피부에는 일정부분 자정작용이 있다.

인디펜던트는 비누에 대한 혐오감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갔다. 그 신문은 여성을 위한 소화기계 센터 설립자인 로빈 추트칸과 함께 비누를 매일 사용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으며 그녀는 가장 땀을 많이 흘린 날에도 샤워할 때 몸에 비누칠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먼지는 질병을 일으키지 않는다. 하지만 반복적으로 피부의 좋은 박테리아를 죽이는 것은 실제로 우리의 면역력을 해칠 수 있다”라고 말한다.

모든 비누가 똑같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많은 미용사들이 남녀 모두에게 얼굴에 비누를 사용하지 말라고 촉구하지만 비누가 악마라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거품 내는 것을 중단하는 것보다 바디 워시 성분을 살펴보는 것이 좋다. 광택이 없는 세탁물을 만드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향기”가 포함된 비누이다. HealthyWomen.org 에 따르면, 향기는 본질적으로 “화학 물질의 칵테일이 될 수 있으며 당신은 그것을 결코 파악하지 못할 것이다.” FDA는 회사가 향의 성분을 공개하도록 요구하지 않으므로 피부에 무엇이 뭍는지 지 알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이 사이트는 설명한다.

HealthyWomen.org 또한 파라벤, 황산염 및 트리클로산과 같은 비누에서 종종 발견되는 다른 유해한 화학 물질의 회피를 제안한다. 사이트에 따르면 파라벤은 피부에 한 번 에스트로겐을 모방하여 혈류에 들어갈 수 있으며 거품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황산염은 피부에서 천연 오일을 벗겨 낸다. 트리클로산은 가장 큰 쟁점 중 하나이다. 이 화학물질은 “항생제 세척제에 내성이 있는 박테리아의 출현과 성장을 촉진한다.”

그래서, 당신의 피부 질문에 나쁜 비누에 대한 대답은 약간 복잡하다. 정말 뒤섞인 가방과 같다. 덜 자주 샤워하고, 사용중인 비누의 종류에 대해주의하고, 항균 비누의 남용을 피하면 비누가 피부에 미칠 수있는 부정적인 영향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https://www.bustle.com/articles/132760-is-soap-bad-for-your-skin-or-can-this-myth-be-debunked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West’s selective treatment of Ukrainian refugees

RAEL’S COMMENT:  The only word which describes that is RACISM

Tennis icon claims booing ‘fuels’ Djokovic

RAEL’S COMMENT:  I would be same as him!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