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약 1억 명의 사람들을 극빈층으로 만들 것이라고 추정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이렇게 만드는 것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아니지만 정부는 사람들이 집 안에 머물게 하고 회사, 식당, 극장 등을 모두 닫으라고 결정한다.

 

세계은행이 격년으로 발표하는 세계빈공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은 8천8백만에서 1억천4백만의 사람들을 극빈층으로 만들었다.

반전은 극빈층이 크게 증가하여 그 통계가 시작된 1990년 수준으로 되돌아 갔고, 세계은행이 하루 1달러 90센터 이하 혹은 1년에 약 700달러 이하로 생계를 유지하는 경우로 정의하는 극도로 가난한 사람들의 수에 있어서 20년 간 감소추세에 마침표를 찍게 되었다는 점이다.

지금 세계은행은 극빈층을 총 7억3백만에서 7억2천9백만명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 그 수는 2021년 더 증가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팬데믹 이전에, 극빈층 인구수는 2020년에 6억천5백만 명으로 추산되었다. “한 세대 안에서 우리가 목격한 최악의 좌절이다”라고 세계은행의 빈곤 및 형평성 실행의 국제 담당관 카롤리나 산체스 파라모는 말했다.

더 읽기

원본 글

you might also like

도살 후 전통적인 돌고래 사냥을 검토하는 페로 제도

라엘의 논평: 매일 수백만 마리의 돌고래가 도살하는 물고기 협회는 이러한 포식자 수의 감소를 환영한다.

일본 연구자들의 3D 프린트 실험실에서 키운 고베 소고기

라엘의 논평: 그것을 너무도 맛보고 싶다!

구주 그리스도 위 놀라운 걸음

라엘의 논평: 놀라운 영상이다….하지만 특히 놀라운 것은 그들의 그리스도가 많은 피뢰침을 필요로 한다는 점이다. 그들이 말하는 ” 신의 가호 “는 어디에 있는가? lol

이제 사람들은 묻는다 “왜 우리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을까?”

라엘의 논평: 어떤 이들은 이미 말했다 “노란색 별을 단다고 세상이 끝나는 것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