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약 1억 명의 사람들을 극빈층으로 만들 것이라고 추정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이렇게 만드는 것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아니지만 정부는 사람들이 집 안에 머물게 하고 회사, 식당, 극장 등을 모두 닫으라고 결정한다.

 

세계은행이 격년으로 발표하는 세계빈공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은 8천8백만에서 1억천4백만의 사람들을 극빈층으로 만들었다.

반전은 극빈층이 크게 증가하여 그 통계가 시작된 1990년 수준으로 되돌아 갔고, 세계은행이 하루 1달러 90센터 이하 혹은 1년에 약 700달러 이하로 생계를 유지하는 경우로 정의하는 극도로 가난한 사람들의 수에 있어서 20년 간 감소추세에 마침표를 찍게 되었다는 점이다.

지금 세계은행은 극빈층을 총 7억3백만에서 7억2천9백만명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 그 수는 2021년 더 증가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팬데믹 이전에, 극빈층 인구수는 2020년에 6억천5백만 명으로 추산되었다. “한 세대 안에서 우리가 목격한 최악의 좌절이다”라고 세계은행의 빈곤 및 형평성 실행의 국제 담당관 카롤리나 산체스 파라모는 말했다.

더 읽기

원본 글

you might also like

이혼 초대장

라엘의 논평: 멋지다!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회복한 유명인사들

라엘의 논평: 그들은 두려움을 유지하고 살기를 원하기 때문에 아무도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는다. 많은 유명인들이 “코로나”라 불리느 것에 감염되었고 빨리 회복되었다. 그들은 루이스 해밀턴과 발렌티노 …

이스라엘 정권에 도난 당한 팔레스타인의 집들

라엘의 논평: 팔레스타인 무슬림과 기독교인의 집을 (‘이스라엘’ 정권에 의해) 문자 그들에게 훔쳐서 유대인 정착민에게 주는 때이다. 향후 4주 내에 동예루살렘 셰이크 자라 지역의 모든 팔레스타인 …

판단하려 하지 말고 당신 자신이 되어라

라엘의 논평: 그것은 왼쪽에 있는 것과 같이 되기로 선택하는 것은 자유이며 아무도 당신을 판단할 권리가 없습니다. 어느 한쪽이 다른 쪽보다 더 나은 것이 아니다. 단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