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든은 인터넷 사용자에게 드롭박스를 삭제하라고 촉구한다

라엘의 논평:
그는 전적으로 옳다. “나는 숨길 것이 없다”는 것은 주인에게 복종하는 노예라는 뜻이다. 사생활에 대한 권리는 곧 원하는 무엇이든 숨길 수 있는 권리이다. 사적인 것이라는 뜻은 누구도 그것을 알 수 있는 권리가 없다는 뜻이다.

에드워드 스노든은 드롭박스 및 기타 서비스가 “사생활에 적대적”이라고 비난하면서 웹 사용자에게 암호화되지 않은 통신방식을 버리고 정부가 몰래 감시하지 못하도록 개인정보 설정을 조정할 것을 촉구했다.

“우리는 더 이상 시민이 아니며 더 이상 지도자도 없습니다. 우리는 신민이고 통치자가 있다.” 스노든은 한 시간 동안의 포괄적인 인터뷰에서 잡지 뉴요커에 말했다.

그는 보안 연구에 대한 투자가 충분하지 않고 메타정보를 더 잘 보호할 수 있는 방법과 그것이 어제보다 오늘날 더 필요한 이유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이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 내부 고발자는 당국이 개인의 권리를 바라보는 관점이 지닌 오류가 개인이 기본적으로 그러한 권리를 포기하게 만드는 데 영향을 준다고 생각한다. 스노든의 요점은 당신이 숨길 것이 없다는 것을 드러내야 하는 순간이 사생활에 대한 권리가 더 이상 권리가 되지 않을 때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당신이 그 권리를 효과적으로 포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 읽기

출처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시민 불안의 위험

라엘의 논평: 아주 좋은 소식! 세계혁명으로 가는 과정이다. 우리는 새로운 세계 질서가 아니라 새로운 세계 무질서가 필요하다.

라엘은 터키 마돈나를 지지한다

라엘의 논평: 터키 마돈나라는 별명을 가진 굴센 바이락타르 콜라코글루는 종교 고등학교에 대한 농담으로 8월 29일부터 가택 연금 상태에 있다.

경주 참가 기념사진

라엘의 논평: 내가 일본에서 경주에 참가했던 기념사진…

죽음과 어리석음

라엘의 논평: 당신이 바보라면 죽고 나서 다른 이들은 아무런 고통이 없이 축하 행사를 열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