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는 영하 50도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온과 함께 새해에 기록적인 추위에 대비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지구 온난화?

 

러시아의 수문기상센터는 서부와 중부 시베리아가 연말까지 섭씨 영하 50도까지 낮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일반적인 12월의 추위보다 약 20도 낮다.

올해 초, 한여름의 한창 때, 북극권보다 더 높은 기온이 기록되었으며, 작은 마을 인 베르호얀스크는 수은주는 +38에 도달하는 것을 관측되었다.

“시베리아에서 극도로 추운 날씨는 오랫동안 발생하지 않았다”라고 수문기상학 센터의 과학 책임자인 로만 빌팬드는 다가오는 한파가 역대 기록에 가까워 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온은 정상보다 20~24도 낮습니다. 예를 들어 크라스 노야르스크 지역의 중심에서는 영하 50도에 도달한다.”

더 읽기

원본 글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Boycott Auchan

RAEL’S COMMENT: Boycott Auchan and all those who refuse cash!

“I hate and despise hunters…” – Brigitte Bardot

RAEL’S COMMENT: An article by Brigitte Bardot

The Stupidity of European Colonizers

RAEL’S COMMENT: The stupidity of the European colonizers, believing they arrived in India by the west… But the stupidest ones are the Americans who now, …

People in the parks in Brussels this Sunday: “Impossible to verbalize all those who did not respect the measures”

RAEL’S COMMENT: When everyone stands in solidarity for freedom the forces of the health dictatorship become powerless because they are a tiny minor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