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다호 시위대가 주의 수도에서 마스크를 태우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모두가 지금 바로 이렇게 해야 한다!

아이다호의 시위대는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일상 생활에 대한 불만이 계속 확산됨에 따라 토요일에 주의 수도에서 마스크 불타는 행사를 열었다.

현장의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주 의회와 제니스 맥기친 중위 등 최소 3명의 의원이 이들을 응원했다.

트위터에 게시된 영상에 따르면 실제 마스크 대부분은 쓰레기통 안에서 작은 불이 붙은 정도였다. 적어도 한 명은 조 바이든의 사진을 불태우는 장면이 촬영되었다.

트위터의 동영상

더 읽기

원본

you might also like

죽음을 기쁘게 맞이하자!

마이트레야가 전하는 말 : 사람들은 지금 두려움에 떨며 살고 있는데, 너무 무서워 하다가는 죽게 됩니다. 정말 웃긴 일이죠! 마스크, 백신, 거리두기를 하는 모든 이들을 보세요. …

잔 루이 칼망 여사를 보라

라엘의 논평: 정말로 훌륭한 사례이다! 그녀가 평생 담배를 피우고 매일 포트 와인을 마시고 매주 1킬로그램의 초콜릿을 먹고 고기를 많이 먹고 항상 그녀가 마시는 물에 설탕을 …

바이든은 예방 접종 후에도 마스크를 착용을 옹호한다

라엘의 논평: 미국 대통령은 그가 “세계에 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한다… 이 사람은 서구의 과거 제국주의 시절 국가들의 다른 모든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전적으로 환상 속에 살고 있다. …

죽음의 위험 속에 사는 것이 더 낫다

라엘의 논평: 결국 사람들은 죽음을 회피하며 사는 것보다 죽음의 위험 속에 사는 것이 더 낫다는 사실을 마침내 깨닫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