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리바디 댄스 나우를 큰 소리로 불러서 벌금형을 받은 캐나다 남성

라엘의 논평:
아침의 웃음거리… 모든 캐나다인들은 이러한 권력 남용에 항의하기 위해 경찰서 앞으로 가 자신들의 차 안에서 큰 소리로 노래하기 시작해야 한다.

 

한 캐나다 남성이 차에서 노래를 부르다 적발된 후 “공공 장소에서 소리를 질렀다”는 명목으로 149달러(118달러, 90파운드)의 벌금을 놓고 다투고 있다.

그를 그루브하게 만들고 곤경에 처하게 만든 곡은 C+C Music Factory의 90년대 대 히트곡 Gonna Make You Sweat(Everybody Dance Now)였다.

타우피크 모알라(38세)는 9월 27일 몬트리올 교외의 집 근처에서 운전을 하던 중 경찰이 그를 세웠다.

경찰은 그에게 신원 확인을 요청했고 그가 비명을 지르고 있었는지 물었다.

“‘아니요, 노래를 부르고 있어요’라고 저는 말했죠.” 모알라는 몬트리올 가젯에 말했다. “‘Everybody Dance Now’라는 후렴구를 부르고 있었는데, 누군가를 방해할 정도로 크지는 않았어요.”

몬트리올 남자는 90년대 댄스 트랙이 그의 CD 플레이어에서 재생되기 시작했을 때 물 한 병을 사러 식료품점에 가던 중이었다.

경찰은 그의 면허와 등록과 함께 그의 차 의 내부를 확인했다. 그들은 벌금과 함께 그의 서류들을 돌려 주었다.

모알라 씨는 CTV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딱지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노래가 벌금을 받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다.

그는 CTV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이 일을 하고 있다면 모든 것이 괜찮은지, 내가 누군가를 납치하거나 내부에 위험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그들이 나에게 딱지를 줄 것이라고는 결코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몬트리올 경찰은 대중에게 전달 된 개별 딱지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https://www.bbc.com/news/world-us-canada-41726495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트럼프의 계정을 복원하는 메타

라엘의 논평: 일론 머스크 효과…

코로나 정보 알림

라엘의 논평: 그리고 80억이 넘는 인구가 있다…

과거의 식민지는 프랑스 군대는 떠나라고 명령한다

라엘의 논평: 좋은 소식이다!

존 케리, ‘ET’ 연설로 다보스 논란 촉발

라엘의 논평: “세계경제포럼은 사람들이 결코 요구하지도, 원하지 않은, 선출되지 않은 세계 정부가 되고 있다”라고 억만 장자 일론 머스크는 그 모임에 대해 논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