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반환을 앞두고 미국이 핵무기를 들여 올 수 있도록 공식 허용한 일본 – 보고서

라엘의 논평:
엘로힘의 정보를 통해 아주 오랜 동안 내가 말해 왔던 것의 공식확인이다. 즉, 오키나와에 많은 원자폭탄들(약 100개)이 있으며, 중국,러시아와 갈등이 생길 경우 그 섬이 우선적인 목표물이 되도록 만들고 있다. 오키나와의 모든 핵무기들은 물론 그 영토 내에 주둔하는 모든 부대들도 미국으로 되돌려 보내야 한다.

 

기밀해제된 미국 문서에 따르면 일본은 1969년 양자합의에 앞서 가까운 시일 내에 오키나와에 핵무기들을 반입하는 데 미국에 공식적으로 동의했으며, 이는 점령당한 이 섬을 1972년 일본에 통치권이 반환을 가능하게 했다.

1969년 11월 17일자 미국의 양해각서는 일본 외무성 고위 관리인 다나카 히로토가 헨리 키신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긴급 상황에 따라 오키나와에 핵무기를 가져오는 것에 대해 “일본은 미국과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을 보여 준다고 재팬 타임즈가 보도했다.

일본과 미국이 오키나와의 반환을 대가로 핵무기에 대한 비밀협상을 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지만 기밀 해제 문서로 일본이 공식 외교 채널을 통해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하지만, 그 미국 문서는 에이스케 사토와 미국 대통령 리처드 닉슨이 오키나와에 핵무기를 들이는 것을 허용하는 비밀거래에 합의한 후 다나카와 키신저 사이의 대화가 7일 간 이뤄 졌으며, 오키나아 반환을 가능하게 했던 그 회담 불과 이틀 전이다.

재팬 타임즈에 따르면 아이치 기이치 일본 외무상은 이 비밀 협정을 알지 못했고, 분명히 반환 회담이 결렬될 것을 두려워 했다. 따라서 외교부는 일본이 미국의 요구에 기꺼이 응할 것임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다나카 총리는 “핵 문제는 일본에게 매우 중요한 사안이며, 이 문제에 따라 사토 총리의 방북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에 있는 리처드 닉슨 대통령의 도서관과 박물관에서 교도통신이 입수했던 기밀해제된 미국 문서에 따르면 “다나카 그는 외교부 장관과 대화했고, 일본이 중요한 문제들, 혹은 핵 이슈에 미국과 합의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있었다.

다나카 총리는 일본의 강한 반핵 정서로 인해 핵 문제를 공개할 수 없다고 말하면서 미국이 사전 협의 대상이 되는 공동 성명을 수락할 것을 요청했다.

기밀 해제된 문서는 또한 일본 지도자들이 1967년에 사토가 제시한 3가지 비핵 원칙을 위반하기로 냉전 기간 동안 공식적으로 동의했음을 보여 준다.

일본이 자국 영토에서 핵무기를 소유, 생산 또는 허용하지 않는다는 원칙은 일본의 핵무기 정책이 수립된 이후 기반을 제공했다. 그들은 또한 사토가 1974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도록 도왔다.

미국과 일본의 오키나와 반환협정은 1969년 양국 정상이 합의해 1971년 6월 17일 워싱턴과 도쿄에서 동시에 체결됐다. 1972년 5월 15일 이 섬은 27년 동안 미국의 행정 통제 하에 있었다가 공식적으로 일본에 반환되었다.

미국은 오키나와 반환 이후 오키나와에 주둔하고 있으며, 현재 일본에 주둔하는 미군의 거의 절반이 이 섬에 주둔하고 있다. 오키나와의 주지사는 많은 주민들과 함께 대규모 집회와 시위에 참여하면서 섬에 미군이 주둔하는 것에 대해 오랫동안 불만을 표명했다.

https://www.rt.com/news/399592-us-nuclear-weapons-okinawa/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서방의 선택적 대우

라엘의 논평: 그것을 설명하는 유일한 단어는 인종차별주의이다.

테니스 우상, 야유는 조코비치에게 ‘연료’ 채워주는 격이라고 주장

라엘의 논평: 나는 그와 같을 것이다!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