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블레이크는 코로나19 백신을 맞느니 차라리 올림픽을 포기할 것이다.

라엘의 논평:
훌륭한 결정이다!

2011년 100미터 세계 챔피언인 요한 블레이크는 올 여름 도쿄 올림픽을 놓치더라도 코로나19 백신접종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자메이카 단거리 선수인 요한 블레이크는 백신 접종을 받는 것보다 도쿄 올림픽 (7 월 23일-8월 8일)을 포기하길 원한다. 블레이크(31세)는 자메이카 글린너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확고하다. (코로나19에 대한) 백신을 맞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접종을 받느니 차라리 올림픽을 포기하겠다. ” 그는 이러한 선택의 자세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블레이크는 2011년 대구(한국)에서 열린 대회의 100m 세계 챔피언으로 우사 인 볼트의 실격 실격에 도움을 받았다. 2012년부터 9초69의 기록을 가지고 있는 블레이크는 지난 시즌 10초15로 기록를 기록했다.

더 읽기

더 읽기

원본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서방의 선택적 대우

라엘의 논평: 그것을 설명하는 유일한 단어는 인종차별주의이다.

테니스 우상, 야유는 조코비치에게 ‘연료’ 채워주는 격이라고 주장

라엘의 논평: 나는 그와 같을 것이다!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