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소련 시대의 유령 마을은 자연에 의해 재생되고 있고 으스스한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라엘의 논평:

자연의 질서는 항상 승리한다. 인류를 구한는 것이 최우선이라면, “지구를 구하기” 위해 싸울 필요는 없다. 인간들이 있든 없든 지구는 잘해 내고 있다.

 

무너져 내리는 벽돌, 벽을 기어오르는 덩굴, 지붕 위에서 자라는 나무 – 압하지야 산맥에 자리 잡은 버려진 소련 시대의 마을이 지닌 고요한 아름다움을 보라.

여름에는 공중에서 Akarmara를 찾기가 어려울 것이다. 그 작은 마을은 거의 완전히 울창해 졌고,여전히 온전한 몇몇 지붕 위에서도 자라고 있다.

자연이 1990년 초 이후로 압하지아 마을을 천천히 재생하고 있다. 주민들 대부분은 1992-93년의 조지아-압하지야 전쟁을 피해 달아 났고, 당시 이 지역은 포격을 받고 포위되고 굶주렸다.

이곳은 한때 번창한 탄광 중심지이자 압하지야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Tkvarcheli(또는 Tqwarchal)의 엘리트 주거 지역이었다. 아파트 블록이 몇 개 안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Akarmara는 시장, 레스토랑, 병원, 문화 센터 등 자율적인 기반 시설을 자랑했다.

이제 그곳은 유령 마을이다. 대부분의 회반죽이 벽에서 떨어져 나가고 대부분의 지붕이 함몰된 상태로 섬뜩할 정도로 조용하며, Akarmara는 그림 같은 키 큰 철도 다리로 주변 지역과 연결되어 있는데, 이제 그 철길들은 사라지고 그 자리에 녹색 이끼가 자리 잡았다. 그 지역 기차역은 껍질로 뒤덮힌 건물일 뿐이다.

어쩌면 가장 놀라운 것은 그 유령 마을이 완전히 버려 졌다는 사실이 아니다. 약 6명의 가족이 여전히 여기에 살고 있으며 현대적인 기반 시설을 누리는 사치 없이 생존하고 있다.

https://www.rt.com/news/442644-abkhazia-ghost-town-eerie/?fbclid=IwAR1B1MAQKoxMYEAGe0tijtaheHV0Jaxw6ZFvv7pYHHXFfkkgM5rQKoopKfw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서방의 선택적 대우

라엘의 논평: 그것을 설명하는 유일한 단어는 인종차별주의이다.

테니스 우상, 야유는 조코비치에게 ‘연료’ 채워주는 격이라고 주장

라엘의 논평: 나는 그와 같을 것이다!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