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연구자들의 3D 프린트 실험실에서 키운 고베 소고기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그것을 너무도 맛보고 싶다!

일본 연구자들은 최근 와규 가축에서 분리된 줄기세포를 3D 프린트하여 고기 대체품(즉, 작은 “스테이크”)에 사용하였고, 이는 전통적인 고베 스테이크와 유사한 방식으로 배열된 근육, 지방 및 혈관을 함유하고 있다. 그들이 작업한 결과물은 결국 3D 프린터를 이용하고 세포를 배양하여, 대체수단으로 모든 종류의 고품질 고기를 얻는 것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문자 그대로 “일본산 소”라고 번역할 수 있는 와규는 반점 또는 “사쉬”라고 불리는 근육내 지방이 풍부한 것으로 전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이 얼룩들이 고시에 풍성한 풍미와 독특한 식감을 제공한다. 하지만, 소를 키우는 현재의 방법은 종종 상당한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지속가능하지 못하다고 인식되고 있다.

현재, 이용할 수 있는 “배양된 고기” 대체물들은 대부분 형편없는 조직의 근섬유 세포들로 만들어 진 것으로 실제 소고기 스테이크의 복잡한 구조를 복제하는 데 실패한 것들이다. 이것이 오사카 대학읜 연구팀이 참여한 분야이며, 그 결과물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저널에 게재되어 왔다.

더 읽기

원본

you might also like

이제 사람들은 묻는다 “왜 우리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을까?”

라엘의 논평: 어떤 이들은 이미 말했다 “노란색 별을 단다고 세상이 끝나는 것은 아니다…”

세계는 코로나에 정신이 나갔다

라엘의 논평: 그래서 이제 당신이 독감에 걸렸다면 난민이 될 수 없다 …

아프가니스탄의 사이공과 같은 순간이 미국의 인도적 전쟁에 대해 가르쳐주는 것

라엘의 논평: 아프가니스탄인들은 마침내 자신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되었다. 다음에 네오콘들이 한 국가의 주권을 침범하기 위해 인도주의적 이야기를 펼칠 때 우리 모두 …

새로운 인구 조사 데이터는 미국이 극적으로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라엘의 논평: 멋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