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기독교인 괴롭히기는 그것을 폭정으로 바꾸고 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캐나다의 권리와 자유 헌장은 누구나 양심, 종교, 평화로운 집회, 조합의 자유에 대한 근본적 자유를 가지고 있음을 언급하고 있다.” – 미카 커티스 게임 및 테크 저널리스트

캐나다의 교회들은 권리와 자유 헌장이 종교와 집회의 권리를 보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제한조치의 공격적인 단속 대상이 되고 있다. 왜 기독교인들이 표적이 되는가?

코로나19 위기가 시작된 지 1년이 지났다. 그 당시, 백신들이 개발되어 왔고, 모든 사람이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라며 전 세계에 걸쳐 배포되고 있다.

그러나 팬데믹 기간 동안 정부가 제정한 제한저치와 문제를 일으킨 일단의 사람들이 기독교인이었다. 그리고 캐나다의 서리가 내린 땅에서는 단순히 교회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기독교인을 표적으로 삼았기 때문에 긴장이 고조되기 시작했다.

더 읽기

원본

you might also like

친가족 정책에 부합하는 이민을 거부하는 오르반의 4명의 폭력배들

라엘의 논평: 더 많은 아이를 낳고 외국 아이들은 죽게 내버려 두겠다는 것

EU 외교정책 수장은 ‘우리의” 아프리카에 간섭하지 말라고 말했다

라엘의 논평: 유럽인들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그들의 땅이라고 인삭하고 있는 게 분명하다.

윈도우즈 3.0을 소개하는 빌 게이츠

라엘의 논평: 그리고 이 사람이 백신을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이다…

1907년 허드슨 강에서 뉴욕 글렌 팔스 인근의 벌목 차량 운전자들.

라엘의 논평: 산림파괴로 한 행성을 황폐화시키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