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반대시위 후 베오그라드에 대한 통행금지 계획 폐기한 세르비아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시민들의 힘! 세르비아는 다른 나라들보다 순한 양들이 훨씬 더 적다. 나는 프랑스 정부가 봉쇄령을 내린 것은 놀랍지 않았지만, 인권과 혁명의 나라라고 주장하는 나라가 대규모 항의없이 이 봉쇄령에 순종했다는 사실이 정말 놀라웠다. 수백만 명의 프랑스 시민들이 거리를 점령했다면 정부의 경찰이 할 수 있는 방법은 없었다. 수백만 명의 사람들을 체포할 수는 없다. 대신, 그들은 로봇처럼 순종하고 집 안에 머물렀다. 최종 통계들이 봉쇄가 소용없는 일임을 입증할 때 프랑스 시민들이 위대한 혁명 정신을 되찾기를 바란다. 그들은 몇 세기 전에 왕을 사형에 처한 이들이다. 노란색 조끼 중 하나. 확실히 프랑스 당국의 다음 강제조치는 훨씬 더 강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며, 혁명까지도 희망해 보자.

세르비아 정부는 수도에서 이틀 밤 항의시위가 있은 후 베오그라드에서 주말 코로나 바이러스 통행금지를 강제하는 계획을 폐기했다.

아나 브르나빅 총리는 10명 이상의 집회 금지를 포함한 보다 제한된 조치를 발표했다.

알렉산다르 부시 대통령은 감염증가로 통행금지 시간지정을 원했다.

인권 단체들은 당국의 강압적인 접근법으로 비난하고 자제를 촉구했다. 수십 명의 경찰과 시위대가 부상을 입었다.

시위대는 목요일 저녁에 다시 모여 있지만 국회 앞 바닥에 앉아 있다고 BBC 세르비아는 보도했다.

그들은 전날 밤에 충돌을 야기한 폭력적인 집단과 다라다고 말하고 싶어했다. 부시 대통령은 극우 민족주의자들이 그러한 유형의 문제를 일으켰다고 비난했다.

시위 첫날 밤은 화요일 저녁에 국회 밖에서 평화롭게 시작되었지만 나중에는 폭력적으로 변했다. 군중이 건물에 침입하여 경찰이 개입하도록 유도했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수요일 늦은 밤에 두 번째 밤에 시위를 벌였으며 감염 급증에 대해 정부를 비난했다. 시위는 니스와 노비 사드를 포함한 다른 도시에서 보고되었다.

 

https://www.bbc.com/news/world-europe-53353854?fbclid=IwAR3wvNfDvYINrW29eDwdA7DDqGM-zqK11YfesJxGIxfL3FUMlF5261Lp0JE

you might also like

고대 문서들은 아메리카 발견의 “아버지”에게 의문을 제기한다

라엘의 논평: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했던” 자들이 발견한 것은 그들이 그 대륙의 존재를 몰랐다는 사실일 뿐이다….

이 사람을 보면 너무나도 만족스럽다

라엘의 논평: 살아 있다는 건 이런 것이다! 위험을 감수하는 것… 마스크와 백신에 반대하는 것

인체 내부의 새로운 미생물

라엘의 논평: 라울은 진화의 불가능성을 훌륭하게 보여 준다….

친가족 정책에 부합하는 이민을 거부하는 오르반의 4명의 폭력배들

라엘의 논평: 더 많은 아이를 낳고 외국 아이들은 죽게 내버려 두겠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