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엘의 논평:
말라리아를 피하기 위해 아프리카를 방문하는 동안 나도 직접 일부 복용한 적이 있다….

빌루아르트 베르브루겐 크리스틴 “이것은 나의 생각이 아니다. 나는 그냥 공유했을 뿐이다.”

나는 71세이다. 아프리카에서 있는 25년 동안, 나는 니바퀸 “클로로퀸”(여기 보여준 상자)의 매일 100밀리그램 정제를 복용했다… 즉, 365 x 25 = 9125 정제를 말하는 것이고, 추가로 본토 프랑스에서 휴가를 보내고 복귀하기 위해 다시 떠나기 전에 며칠 동안에도 복용했다…

나는 아직도 콩고 – 브라자빌 (부연하자면 아프리카 WHO 본부)에서 20년 동안 우리 집에서 고용한 가사 도우미인 파파 진을 기억하는데, 그는 점심 식사상을 차리면서 니바퀸의 상자도 함께 놓아 두곤 했다…

결국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2020년 1월 이후를 제외하고…) 이 약품이 널리 알려진 이후, 발생할 수 있는 그 부작용에 대해서는 수십 년 동안 알려져 있으며, 만약 내 기억이 맞다면 그것은 1949년부터 프랑스에서 판매되어 왔거나 이미 존재했었다… 그렇다면 위험성은 대체 어디에 있는 것인가?!
그것은 거대 자본과 거대 권력에게 더 해당되는 이야기 아닐까?!

명백한 위험은 가능성 있는 새로운 치료법으로 세계적인 대박을 꿈꾸는 모든 로비스트들에게 있으며, 부연하면 니바퀸 100정 짜리 한 상자는 약국에서 약 4.55 유ㄹ이다 !

클로로퀸을 복용하는 방법

클로로퀸에 대한 위키백과

원본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서방의 선택적 대우

라엘의 논평: 그것을 설명하는 유일한 단어는 인종차별주의이다.

테니스 우상, 야유는 조코비치에게 ‘연료’ 채워주는 격이라고 주장

라엘의 논평: 나는 그와 같을 것이다!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