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행료 5달러를 대신 지불해서 직장에서 29년 후에 해고 된 남성

라엘의 논평:
자본주의 기업들은 비인간적인 행태들을 야기한다.

 

77세의 요금소 운영자가 돈이 없는 운전자의 통행료를 충당하기 위해 자신의 돈을 사용한 후 29년 만에 해고 되었다.

보카 그란데의 블라디슬라프 ‘샘’ 삼소노프는 고용주인 가스파릴라 아일랜드 브릿지 당국으로부터 위반 후 근무일을 5일에서 2일로 줄이라는 요청을 받았다. 삼소노프는 그 제안을 거부하고 대신 그만두었다.

“내가 볼 때 범죄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나는 단지 누군가를 도왔을 뿐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나는 6달러를 넣었고, 다음날 6달러를 돌려 받았다.’

교통 당국은 그가 한동안 그런 식으로 일을 해왔기 때문에 이것을 중단하라고 그에게 요청했다

그가 해고된 후 커뮤니티는 지지 이메일, 뉴스 기사 및 소셜 미디어 메시지로 그를 둘러싸고 뭉쳤다.

대중 교통 당국은 논평을 내지 않았다.

https://www.minds.com/blog/view/637730690112172050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시민 불안의 위험

라엘의 논평: 아주 좋은 소식! 세계혁명으로 가는 과정이다. 우리는 새로운 세계 질서가 아니라 새로운 세계 무질서가 필요하다.

라엘은 터키 마돈나를 지지한다

라엘의 논평: 터키 마돈나라는 별명을 가진 굴센 바이락타르 콜라코글루는 종교 고등학교에 대한 농담으로 8월 29일부터 가택 연금 상태에 있다.

경주 참가 기념사진

라엘의 논평: 내가 일본에서 경주에 참가했던 기념사진…

죽음과 어리석음

라엘의 논평: 당신이 바보라면 죽고 나서 다른 이들은 아무런 고통이 없이 축하 행사를 열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