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 대 시위대 : 오키나와 경찰, 비군기지 반대 농성 강제 해산

라엘의 논평:

양키 고 홈!

 

일본 경찰은 오키나와 헤노코 인근에서 그 지역에 새로운 미군 기지 건설을 위해 수십대의 트럭이 자재를 실어 날으면서 항의 농성을 펼친 시위자들을 강제 해산시켰다.
기지 반대운동가들은 금요일에 건축물 자재의 수송을 막기 위해 지역 도로에 대한 접근을 차단했다. 오키나와 타임스 신문은 경찰관들이 약 50명의 시위대를 퇴거시킬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루프틀리 영상뉴스 에이전시가 공개한 동영상에 따르면 시위대는 “불법 행위를 중단하라”, “헤노코에 기지는 없다”라는 현수막을 들고 있었다. 이 영상은 보안 부대가 시위대의 팔과 다리를 끌어 당기는 모습을 보여 준다.

“민주적 기본 원칙인 투표에 따라 오키나와 주민들은 기지가 필요없다고 말했다. 불행히도 일본 정부는 일본인을 우선순위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무라 신이치 시위자는 루피에게 말했다.

활동가들은 또한 잠재적인 소음 공해에 대해 걱정하고 환경 문제를 거듭 표명했다.

주민들은 2004년부터 해병대 공군 기지 후텐마를 헤노코로 이전하는 것에 반대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해병대 공군 기지 후텐마는 1945년부터 오키나와에 위치해 있으며, 도시 지역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오키나와는 일본 기지에 주둔한 47,000명의 미군 중 거의 절반을 수용하고 있다.

https://www.rt.com/news/416398-okinawa-protest-henoko-video/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트럼프의 계정을 복원하는 메타

라엘의 논평: 일론 머스크 효과…

Ecology in Norway

RAEL’S COMMENT: More trees! Who was talking about deforestation ?

코로나 정보 알림

라엘의 논평: 그리고 80억이 넘는 인구가 있다…

과거의 식민지는 프랑스 군대는 떠나라고 명령한다

라엘의 논평: 좋은 소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