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증후군’이 일본을 강타하다

라엘의 논평:
전혀 놀랍지 않다. 프랑스인들은 너무 무례하다! 특히 파리 사람들은. 나는 사랑이 가득하고, 정중하고, 존중심 있는 태도를 가진 어떤 사람에게도 프랑스 방문을 권하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내가 일본에서 살기로 선택한 것이고, 일본은 가장 정중하고 존중심있는 문르가 있는 곳이다. 그들에 비하면 프랑스인들은 원시인들처럼 보인다.

매년 열 명 남짓한 일본 관광객들이 “파리 증후군”으로 알려진 현상에 빠진 후 프랑스 수도에서 본국으로 되돌아 와야 한다.

그것이 일부 예의바른 일본 관광객들이 파리 사람들이 무례하다거나 그 도시가 그들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다는 것을 발견 할 때 고통받는 것이다.

그 경험은 분명히 어떤 사람들에게는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줄 수 있으며 정신과적 어려움을 겪는다.

매년 백만 명 가량의 일본인이 프랑스를 여행한다.

더 읽기

출처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시민 불안의 위험

라엘의 논평: 아주 좋은 소식! 세계혁명으로 가는 과정이다. 우리는 새로운 세계 질서가 아니라 새로운 세계 무질서가 필요하다.

라엘은 터키 마돈나를 지지한다

라엘의 논평: 터키 마돈나라는 별명을 가진 굴센 바이락타르 콜라코글루는 종교 고등학교에 대한 농담으로 8월 29일부터 가택 연금 상태에 있다.

경주 참가 기념사진

라엘의 논평: 내가 일본에서 경주에 참가했던 기념사진…

죽음과 어리석음

라엘의 논평: 당신이 바보라면 죽고 나서 다른 이들은 아무런 고통이 없이 축하 행사를 열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