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시아의 폴란드인 – 1943 (영상)

라엘의 논평:
이슬람 이란은 기독교와 유대인 망명자들을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 세계에 보여 주었다.

 

폴란드에서 페르시아로 가는 중인 폴란드 망명자들로 된 작은 무리의 다양한 사진들 – 그들은 사막을 가로질러 걷고 있다. 한 가족이 선택되는 데 그것은 코왈스키 가족으로 부모와 네 자녀들이다. 그들은 유일한 소지품인 배낭들을 매고 있다.

페르시아에 있는 특별 접수 센터에 도락한 그 망명자들의 다양한 사진들. 그들은 다른 이민자들과 재회한다. 그들은 서로 키스하고 포옹한다. 난민들은 공무원들에게 자신들의 상세정보를 제공한다. 옷가지들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전달된다. 망명자 캠프에 활기를 주는 코왈스키 가족을 포함한 망명자들과 주위 텐트들의 다양한 사진들. 그들은 새 옷을 입었다.

난잡한 대형 텐트 안에서 식사를 하는 망명자들의 다양한 사진들. 폴란드 민속 춤의 여러 장면들. 캠프 주변을 산책하고 둘러 앉아있는 가족 – 코왈스키 부인은 코왈스키 씨가 신문을 읽는 동안 바늘질 작업을 한다. 야외 종교 집회의 여러 장면들.

캠프 사령관이 망명자들에게 말하고 있으며, 전투에서 싸울 수 있는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아버지, 장남, 딸은 가방을 들고 코왈스키 부인을 떠난다 – 아버지와 아들은 아이들에게 키스를 한 다음 어머니의 손에 키스한다. 대열 가운데 행진하는 여군 부대는 코왈스키 가족의 장녀이다. 군대에 도열한 아들과 아버지이다 난민 캠프에서 일하느라 바쁜 코왈스키 부인의 모습을 보여주는 다양한 장면들. 어린 두 아이는 야외 학교에서 볼 수 있다.

걸어서 페르시아에 도착하고 소속된 무리 속을 걷고 있는 코왈스키 가족의 확대장면 짜깁기

수정 2016 7월, 그 장소를 방문한 이가 우리에게 페르시아의 폴란드 망명자들의 역사에 대해 알려 주었으며, 수천 명의 폴란드인들이 1940~1941년에 붉은 군대가 침략한 후 소련으로 추방되었다. 1941년 6월 독일-소련 전쟁이 발발한 후, 스탈린과 망명 중인 폴란드 정부 사이에 회담이 시작되었다. 이들은 시코르스키-메이스키 협정(1941년 7월 30일)의 서명으로 마무리되었다. 1941년 8월, 소련 당국은 폴란드 시민들을 위한 “사면” 법령을 발표했다.

폴란드-소비에트 협정은 폴란드 대사관이 작전을 재개할 수 있게 해주었고, 폴란드 국민들에게 망명지를 떠날 기회를 주었다. 또한, 그것은블라디슬라프 안데르스 장군 (그래서 안드레스의 군대라고 명명)의 지휘하에 소련에서 폴란드 군대를 창설하기위한 법적 근거를 만들었다. 군대는 폴란드 군대의 구성 요소였으며 런던의 정부에 종속되었다. 폴란드군(76,000명)은 1942년 약 40,000명의 폴란드 민간인과 함께 이란으로 대피했다. 그 때 아프리카,이란, 인도, 팔레스타인, 멕시코 및 뉴질랜드의 민간인을 위해 정착촌이 만들어 졌다.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

성노동을 비범죄화하는 인도

라엘의 논평: 멋지다!

암 환자들, 후쿠시마 운영자에게 피해보상 요구

라엘의 논평: 단지 시작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