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는 개인의 자유라는 이름 아래 ‘예방접종 여권’을 금지하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거짓을 말하는 매체가 당신을 겁먹게 하고 이 유명한 바이러스 때문에 종말론적 세계적 팬데믹이 존재한다고 믿게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하는 와중에 당신에게 보여주지 않는 것, 여기가 모든 것이 개방되고, 삶이 정상적인 과정을 계속 이어가는 곳인 미국 플로리다의 공화당 주라는 것이다. 그리고 미국의 다른 공화당(친 트럼프) 주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더불어, 플로리다는 개인의 자유와 미국 헌법에 위배되기 때문에 예방 접종 여권을 금지했다. 그리고 플로리다의 병원들은 특별히 보고할만 것도 없고, 종말론적은 그 무엇도 없고, 바이러스가 그곳에서 대유행하지도 않는다.

텍사스 레인저스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 개막전을 위해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 최소 38,000명의 관중을 맞이 했다.

이 경기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1년 전 모든 스포츠 행사를 중단시킨 이후 최초의 완전 개방 스포츠 행사들 중 하나로 기록되었다.

월요일 경기의 유료 관중수는 38,238명으로 레인저스 대변인 존 블레이크는 매진이라고 설명했다. 블레이크에 따르면 경기장의 전체 수용 인원은 40,518명이다.

레인저스는 텍사스 주지사 덕분에 야구장에서 만석을 허용하는 유일한 메이저 리그 야구 팀이다. 그레그 애봇은 지난달 마스크 제한을 없애고 사업장이 수용가능한 100퍼센트 고객에게 문을 열 수 있도록 했다.

“다시 데뷔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관중이 응원하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았다”고 레인저스 내야수 이시아 키너-팔레파는 말했다. “게임 초반에 내가 처음으로 들어올 때 소개를 받던 것은, 아마도 지금까지 내 선수경력에서 가장 멋진 순간 중 하나였을 것 같다.”

더 읽기

원본

you might also like

이혼 초대장

라엘의 논평: 멋지다!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회복한 유명인사들

라엘의 논평: 우리가 두려움을 살리고 싶기 때문에 아무도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라고 불리는 것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루이스 해밀턴과 발렌티노 로시 같은 …

이스라엘 정권에 도난 당한 팔레스타인의 집들

라엘의 논평: 팔레스타인 무슬림과 기독교인의 집을 (‘이스라엘’ 정권에 의해) 문자 그들에게 훔쳐서 유대인 정착민에게 주는 때이다. 향후 4주 내에 동예루살렘 셰이크 자라 지역의 모든 팔레스타인 …

판단하려 하지 말고 당신 자신이 되어라

라엘의 논평: 그것은 왼쪽에 있는 것과 같이 되기로 선택하는 것은 자유이며 아무도 당신을 판단할 권리가 없습니다. 어느 한쪽이 다른 쪽보다 더 나은 것이 아니다. 단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