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지는 매일 27,000그루의 나무를 베어 낸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라엘의 논평:
그리고 가능한 해결이 있다. 일본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워실렛을 사용하고 그것은 당신의 엉덩이를 물로 세척하며, 또한 당신의 항문을 훨씬 더 깨끗하게 해준다.

“워실렛”는 비데의 일본 브랜드 이름이다(인간 생식기, 회음부, 엉덩이 안쪽 및 항문 세척을 목적으로 하며 현대식 화장실에 적합하다.)

월드 워치 매거진의 최신 호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거의 270,000그루의 나무가 매일 매립지에 버려지거나 베어지고 있으며, 그 중 약 10퍼센트는 화장지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증가하는 인구, 서양 생활 양식의 채택 및 개발도상국의 위생 개선은 화장지의 사용증가를 가져오고 있다”라고 잡지는 덧붙여 말했다. “그 결과 전 세계 남북의 숲이 소비자 수요를 채우기 위해 경쟁하는 제지 회사들의 공격을 받고 있다.”

“개발도상국의 화장지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은 화장지 제조업체가 전 세계 숲에 미치는 영향에 중요한 요소이다”라고 월드와치 인스티투드 보도 자료에서 저자 Noelle Robbins는 말한다. “그리고 오래된 어거진 숲의 사용을 줄이고 중단해야 한다는 압력이 증가함에 따라 나무 농장으로 이동이 진행된다.”

더 읽기

원본

you might also like

Welcome death!

Text by Maitreya : People are living now afraid, so afraid…to die. That’s so funny! To see everybody with masks, vaccines, avoiding distance. Afraid to …

Meet Madam Jeanne Louise Calment

RAEL’S COMMENT: A real great example! Remember always that she was smoking all her life, drinking port wine everyday, eating 1 kilo of chocolate every …

바이든은 예방 접종 후에도 마스크를 착용을 옹호한다

라엘의 논평: 미국 대통령은 그가 “세계에 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한다… 이 사람은 서구의 과거 제국주의 시절 국가들의 다른 모든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전적으로 환상 속에 살고 있다. …

죽음의 위험 속에 사는 것이 더 낫다

라엘의 논평: 결국 사람들은 죽음을 회피하며 사는 것보다 죽음의 위험 속에 사는 것이 더 낫다는 사실을 마침내 깨닫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