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야드 이내의 모든 것이 불태워 졌다’ 드레스덴 생존자는 지옥 같은 2차세계대전 공격을 회상한다 (사진)

라엘의 논평:
군사적 목표물이 전혀 없는 한 도시를 파괴하는 서구인들, 특히 잉글랜드의 히로시마와 유사한 또 다른 전쟁범죄이다.

 

영국군 제2차 세계 대전 참전 용사 빅터 그레그는 드레스덴의 연합군 폭격이 아니라면 오늘날 살아 있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지금 97세가 된 지금은 1945년 2월 13일의 지옥같은 사건을 승리라고 부르기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날 밤, 약 800대의 연합군 항공기가 드레스덴 상공의 하늘을 가득 채웠고, 1,500톤(미터법)의 고폭탄과 소이통을 떨어뜨려 도시를 불태우고 지옥의 모습으로 만들었다. 그 폭격으로 약 25,000명의 사람들이 사망했다.

영국 공군이 이 지역을 나치 독일의 주요 교통 및 산업 중심지로 확인한 후 치명적인 공중공격이 그 유서깊은 독일도시에 집중되었다.

도시 내에서 1,600 에이커(6.5제곱 킬로미터)이상이 평탄화되거나 훼손되었으며, 드레스덴 역사위원회에서 2010년에야 최종 사망자 수가 집계되었다.

연합군 폭격으로부터 칠십 년이 넘었고, 이 사건의 생존자 중 한 명인 전직 낙하산 부대원은 심야 폭격을 전쟁범죄 “그 이상”이라고 묘사한다. 빅터 그레그는 그 사건이 그에게 심리적인 상처를 남겼고 “50년 동안의 외상적 스트레스”가 생기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말한다.

‘모든 것이 불타올랐다’

네덜란드의 아른헴에서 체포된 후, 그레그는 드레스덴 폭격 당시 지상에서 몇 안 되는 연합군 중 한 명이었다.

“나는 한 수용소의 특수 징벌방에서 동료와 함께 총살을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는 다음날 아침이면 벽에 등을 대고 서야할 처지였다”라고 그렉는 RT닷컴에 말했다.

공습 사이렌이 도착을 알렸을 때 영국 공군(RAF)의 모스키토 경폭격기가 도시에 플레어 마커를 떨어뜨렸다. 지금쯤이면 드레스덴 사람들은 사이렌 소리에 익숙해 졌겠지만, 그렉은 도시의 많은 부분을 휩쓴 화염폭풍과 질식할 수 있는 조건에 아무도 대비하지 못했다고 말한다.

https://www.rt.com/viral/377216-dresden-bombing-survivor-anniversary/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우크라이나 난민에 대한 서방의 선택적 대우

라엘의 논평: 그것을 설명하는 유일한 단어는 인종차별주의이다.

테니스 우상, 야유는 조코비치에게 ‘연료’ 채워주는 격이라고 주장

라엘의 논평: 나는 그와 같을 것이다!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