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환자들, 후쿠시마 운영자에게 피해보상 요구

라엘의 논평:
단지 시작에 불과하다…

도쿄 법원은 목요일 불운했던 후쿠시마 원전의 운영자들을 상대로 6명의 암 환자가 제기한 기념비적인 소송에 대한 심리를 시작했다. 원고들은 강력한 지진과 뒤이은 쓰나미로 원전이 작동불가 상태가 된 2011년의 재난 당시 어린이들이었고, 이후 살면서 갑상선 암에 걸렸다.

소송단은 총 6억1600만 엔(490만 달러)의 피해 보상금을 후쿠시마 운영자인 도쿄전력 지주사(TEPCO)에 요구하고 있다. 원고들은 공장의 운영자가 자신의 질병과 그들이 삶에 미친 영향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믿는다.

“치료를 받아야 해서 대학에 갈 수도, 장래의 직업을 위해 공부를 계속할 수도, 음악회에 갈 수도 없었어요. 모든 것을 포기해야 했습니다”라고 20대로 알려진 원고 중 한 명이 법정에 말했다. “나는 건강한 몸을 되찾고 싶지만, 아무리 열심히 노력해도 그건 불가능합니다.”

더 읽기

출처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트럼프의 계정을 복원하는 메타

라엘의 논평: 일론 머스크 효과…

코로나 정보 알림

라엘의 논평: 그리고 80억이 넘는 인구가 있다…

과거의 식민지는 프랑스 군대는 떠나라고 명령한다

라엘의 논평: 좋은 소식이다!

존 케리, ‘ET’ 연설로 다보스 논란 촉발

라엘의 논평: “세계경제포럼은 사람들이 결코 요구하지도, 원하지 않은, 선출되지 않은 세계 정부가 되고 있다”라고 억만 장자 일론 머스크는 그 모임에 대해 논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