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환자들, 후쿠시마 운영자에게 피해보상 요구

라엘의 논평:
단지 시작에 불과하다…

도쿄 법원은 목요일 불운했던 후쿠시마 원전의 운영자들을 상대로 6명의 암 환자가 제기한 기념비적인 소송에 대한 심리를 시작했다. 원고들은 강력한 지진과 뒤이은 쓰나미로 원전이 작동불가 상태가 된 2011년의 재난 당시 어린이들이었고, 이후 살면서 갑상선 암에 걸렸다.

소송단은 총 6억1600만 엔(490만 달러)의 피해 보상금을 후쿠시마 운영자인 도쿄전력 지주사(TEPCO)에 요구하고 있다. 원고들은 공장의 운영자가 자신의 질병과 그들이 삶에 미친 영향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믿는다.

“치료를 받아야 해서 대학에 갈 수도, 장래의 직업을 위해 공부를 계속할 수도, 음악회에 갈 수도 없었어요. 모든 것을 포기해야 했습니다”라고 20대로 알려진 원고 중 한 명이 법정에 말했다. “나는 건강한 몸을 되찾고 싶지만, 아무리 열심히 노력해도 그건 불가능합니다.”

더 읽기

출처

진실을 확인해 보세요.

1973년 라엘이 UFO를 만나 우리의 창조자들에게 전해 받은 메시지를 읽어보세요!

다른 행사들

팔로우 신청하기

라엘 아카데미

you might also like

뇌는 스스로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다

라엘의 논평: 규제, 승인 절차 때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그 와중에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이는 독성 백신은 즉시 승인된다…

루브르 박물관 전 관장이 범죄혐의를 받다

라엘의 논평: 유럽은 언제나 아프리카를 약탈할 준비가 되어 있다…

성노동을 비범죄화하는 인도

라엘의 논평: 멋지다!

공익광고

라엘의 논평: 이 어리석은 논리에 따르면 강간범은 그가 신의 도구였기 때문에 보호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