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존중

이러한 유형의 존중을 위해서는 건강한 삶의 방식을 필요로 하며, 이는 자연과 조화를 이룰 때에만 달성될 수 있다.

명상, 휴식 및 건강한 식단을 선택하는 것도 이에 포함이 된다. 마약, 담배나 술은 피해야 하는데, 이러한 물질들이 우리의 유전자 코드를 파괴하고 다음 세대에도 결함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자기애

우리의 불완전한 모든 면을 포함하여 우리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이는 것.

이는 우리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살고, 스스로를 긍정적으로 받아 들이고, 삶을 향해 마음을 열고 개화하는 것이다. 이러한 확신이 건강하고 긍정적인 생각을 증진하고, 자기 자신과 다른 이들에 대한 동정심을 키우고, 모든 형태의 공격성을 사라지게 한다. 죄책감과 두려움은 우리의 건강에 해로운 독성 물질이 분비되게 만들 뿐이다. 자기애는 이러한 감정들을 이해하고 스트레스의 거부해야만 가능하다.

나눔

모든 인간은 일을 하지 않는 다 해도, 평생 동안 먹을 것, 잠잘 곳, 입을 옷을 가지며 교육을 받을 권리가 있다. 또한 일하는 사람들은 인간 진보의 원동력이 되는 풍요를 누릴 권리가 있다. 취득한 풍요로움은 해낸 과업과 사회의 진보에 기여한 바에 비례해야 한다.

타인에 대한 존중

우리가 다르다는 것을 받아 들일 것

인류는 그 다양성을 통해 풍요를 얻게 되므로, 우리는 서로 더 다를 수록, 더 풍족해 진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다른 이들로 하여금 인종, 문화, 종교 혹은 성적으로 완전히 타인과 다르게 살도록 독려하는 이유이다.

책임감

모든 인간은 심지어 그들이 단지 명령에 복종했을 뿐일 지라도, 항상 자신들의 행위에 책임이 있다.
모든 인간은 자신의 운명과 성공은 물론 실패에 있어서도 주인이다. 그리고 모든 인간은 심지어 그들이 단지 명령에 복종했을 뿐일 지라도, 항상 자신들의 행위에 책임이 있다. 따라서, 자신의 양심에 반하는 명령을 따르는 것은 거부해야만 한다.

“먄약 그 명령이 당신의 양심에 반하는 경우, 명령을 내린 자가 누구든지 관계없이 그 어떤 명령도 따르지 말아야 한다.” – 마이트레야 라엘

생명에 대한 절대적 존중

단 한명을 살리는 것이, 인류를 살리는 것이다

어떤 권력자가 단 한 명을 처형하여 인류 전체를 구할 수 있다고 당신을 설득할 지라도, 비폭력적인 한 사람의 생명은 인류 전체와 동일하게 소중하기 때문에 그를 죽여서는 안된다.

여성성

여성성은 사랑이다. 이 행성을 보다 여성성을 갖게 하고 지혜는 여성성을 수반한다는 사실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구 상의 모든 인간이 여성성과 세련됨을 얻게 된다면 더 이상 전쟁이 없을 것이다. 여성성이 인류를 위한 치료제이고 파멸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라면, 여성성의 개발은 필수적인 것이다. 성별에 상관없이 인간 모두가 그것에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공손함은 준중에 대한 여성성의 코드이다. 그것은 토대이다. 존중과 공손함을 드러낼 새로운 방법들을 찾고 만들어 가라.” – 마이트레야 라엘

세계평화

“평화 유지군”의 지구적 군대가 지원하는 세계정부의 창설

“평화 유지군”의 지구적 군대가 지원하는 세계정부의 창설은 국가별 군대들이 사라지게 할 수 있을 것이다. 과거의 군사 예산은 전 세계의 굶주림과 싸우고, 지구를 구하고, 보편적인 평화를 유지하는 데 쓰여질 수 있을 것이다.

비폭력

폭력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은 폭력만큼이나 엄중히 처벌되어야 하는데, 그렇게 말하는 사람은 자신의 주장이 폭력을 사용하여 달성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가까운 이웃과 먼 이웃을 모두 사랑함으로써 그들에게 선의를 행하는 동안 당신은 스스로를 성장시키게 된다.” – 마이트레야 라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