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파오레 사임 후 부르키나파소의 장군이 인수

라엘의 논평: 부르키나 파소의 최고위 당국자가 해야만 하는 첫번 째는 블레이즈 콩파오레가 소유한 계좌를 막도록 스위스에 요청하는 것이며, 이는 그가 과거 식민지배자인 프랑스에게 막대한 양의 돈을 받았고 프랑스의 신식민주의적 이익을 옹호했기 때문이다.

51개국이 비밀금융을 ‘쓸모 없게 만들 것”이라고 선언하다

라엘의 논평: 이것은 아무런 쓸모없는 조치이다. 자산 투명성이 요구되는 유일한 자들인 가장 부유한 1퍼센트 중의 1퍼센트는 거주지를 옮기고 있고(그리고 대부분은 이미 옮겼다), 그곳은 소득세나 재산세가 없고, 어떤 문제도 회피할 수 있으며, 오직 서명한 나라의 거주자들만 해당되는 이러한 조약에서 벗어나 있는 나라들이다.